최종편집일시:2020.07.04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교육·문화 상담·복지 사회적경제 역사기행 아웃도어 드론축구 매직사이언스 올빗청소년 칼럼 독자투고
 
전체보기
이음플러스뉴스 사회적경제  기사목록
 
정부 "日교과서 위안부 삭제, 국제사회 정면도전"
"한일관계 심각한 장애 초래 엄중 경고"
기사입력 2015-01-10 오전 11:50:00 | 최종수정 2015-01-10 오전 11:51:06        

정부는 9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자국 교과서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술 삭제를 최근 승인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 "국제사회의 요구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라며 비난했다.

외교부는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자국 교과서의 기존 기술 삭제를 승인한 것은 고노담화를 통해 국제사회에 스스로 한 약속과 유엔 인권위원회 특별보고관들의 보고 등을 통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종전 70주년과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는 새해에도 일본 정부가 이러한 우를 반복하는 경우 한일관계 개선에 심각한 장애를 초래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역사 교과서 기술의 축소 또는 삭제를 통해 일본의 자라나는 세대에게 그릇된 역사관을 심어주는 것은 일본의 미래 세대가 또다시 과거의 과오를 되풀이하는 결과마저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일본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 정부에 '과거에 대해 눈을 감은 자, 미래를 볼 수 없다'는 경구를 항상 되새길 것을 촉구하며 "역사의 진실은 수정할 수도 삭제할 수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문부과학성(교육부)이 작년 말 고등학교 공민과(사회) 교과서 3종의 기술 내용에서 '종군 위안부', '강제연행' 등 표현을 삭제하겠다는 스우켄(數硏) 출판사의 정정 신청을 승인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기사제공 : 연합뉴스
일본정부, 교과서 '군 위안부' 기술 삭제 허용"
 
 
 

스폰서 링크

 
따뜻한 밥상   http://www.onday.or.kr/wp/?p=5085#more-5085
후원금으로 소외되고 외롭게 살고 계신 독거노인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사목록 보기
 
  사회적경제 주요기사
사회적협동조합 이음플러스 정기총회 개최 공고
부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 선정... 기초..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재외..
[포토] 독도 물개야, 반갑다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 홈..
[포토] 울릉도 북면의 일몰
 
사회적기업이음플러스 이음플러스뉴스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제휴안내 기사제보 독자투고
이음플러스뉴스 경기도 부천시 길주로 361, 3층(춘의동) ㅣ 대표전화 032-673-0579 ㅣ 팩스 032-673-1605 ㅣ 이메일 eumplus@eumplus.net
등록번호 경기,아52262 ㅣ 발행인 겸 편집인 오산 ㅣ 편집국장 김병구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병구